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조선의 4번타자 이대호가 "아내와 하루 영상통화만 10번 정도 한다"며 아내에 대한 각별한 애정을 나타냈습니다.

21일 방송된 MBN '뜨겁게 안녕'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대호는 "스물 한두살 때가 가장 힘들었다. 무릎 수술을 하면서 야구를 더 해야 하나, 더 할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며 진짜 막연하게 운동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대호는 "슬럼프 기간, 수술할 때 제 옆에는 와줄 사람이 없었다. 할머니는 돌아가셨고, 집에는 아무도 없었다. 그때 만나고 있던 여자 친구가 지금의 와이프인데, 대학생이었다. 장인, 장모님께서 가서 병간호해주라고 하셔서 서울까지 와서 같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후 그는 "수술 끝나고 여자 친구를 봤는데, 눈물이 났다. 그때 이 여자 만큼은 행복하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이대호는 "아내와 안 싸워봤다. 밖에 나와서 영상통화도 하루에 10번 정도는 한다"며 사랑꾼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