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로부터 18년간 음원 정산료를 단 한 푼도 받지 못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측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21일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는  "최근 언론을 통해  좋지 않은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어 사실 여부를 떠나 많은 분들께 면목이 없다. 모든 것이 제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이기에 부끄럽고 죄송스러운 마음이다”라고 사과했습니다.

이어 "현재 언론에 보도되고 있거나 세간에 떠도는 이야기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사실 관계 확인을 드리는 것이 도리이나,  현재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한 정리 단계인 점과 앞으로 법적으로 다뤄질 여지도 있어 입장 표명을 자제하는 부분 다시 한번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그는 “ 추후 후크엔터테인먼트나 저 개인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할 부분이 명확히 확인되면 물러서거나 회피하지 않고 모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저와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연예인들의 연예 활동에 지장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모든 분들께 더 이상의 심려를 끼쳐드리는 일이 없도록 더욱 더 주의하겠다“ 라고 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