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배우 선우은숙이 빚을 활용해 부동산 대박을 낸 지인의 사연을 공개했습니다.

19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선우은숙은 "우리 세대 때는 빚을 쓰고 누구한테 빚을 지면  안 된다고 했다. 그런데 제 주변 돈 번 언니들과 주위 사람들 보면 다 빚을 써서 부자가 됐다. 빚은 빚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는 “그때 부의 상징은 큰 집이라 생각해서 집을 옮겼다. 그때 당시 계약한 집이 100평에 13억이었다. 원래는 친구가 2층 단독주택을 19억에 사라고 했지만, 대출을 내기 싫어 그냥 13억짜리 집을 계약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옆에 있던 언니가 그 이야기를 듣고 자기 집을 팔고 대출 13억을 받아 19억 짜리 집을 구매했다. 지금 그 집이 180억이다. 당시에는 언니가 대출을 받아서 집을 사는 게 이해가 안 됐는데 이 언니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돈이 얼마 없는데 50억 건물을 사더라. 돈을 버는 사람들은 내 돈을 조금 사용하고 빚을 잘 활용하니까 부자가 되더라"고 말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