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소속사로부터 18년간 음원 정산료를 단 한푼도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같은 사실은 이승기가 최근 소속사를 상대로 정산에 대해 투명하게 공개해달라는 취지의 내용증명을 보내면서 밝혀졌는데요. 소속사측은 이에 대해 공식 입장을 내지않은 상태입니다.

21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는 지난 2004년 6월 데뷔한 이후 18년간 27개의 앨범, 137곡을 발표했는데요. 하지만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 정산을 한 푼도 받지 못했다고 합니다. 

이승기가 지난 15일 후크에 보낸 내용 증명에는 "전속계약 기간 동안 단 한 번도 음원료 수익의 발생 여부 및 그 내역을 공개한 적이 없을 뿐만 아니라 이에 대한 정산료를 지급하여 준 적도 없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승기가 2009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벌어들인 음원 수익은 96억 원에 달하는데요. 여기다 소속사는측이 음원 정산 자료를 유출한 것으로 알려진 2004년 6월부터 2009년 8월까지의 금액을 합하면 100억원이 훌쩍 넘을 것이라고 디스패치는 전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