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전 축구 국가대표 박주호(35) 아내 안나(31)가 암 투병 사실을 고백해 충격과 함께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안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모 병원의 암병동에서 찍은 1장의 사진을 올렸습니다. 남편 박주호와 안나가 암병동 입원실 입원실 호수와 입구 네임태그를 손으로 가리키는 사진이었는데요.

안나는 사진과 함께 영어로 "여러분 덕분에 당당하게 임할 수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여러분의 좋은 마음이 안내해 한 번도 길을 잃었다고 느낀 적이 없습니다. 여러분은 모두 내 행복의 일부입니다"라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어 "제 소통 부족에도 불구하고 변함없이 저희 가족을 사랑해 주시는 여러분께 침묵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글을 이었는데요. 그러면서 "방사선 치료는 제쳐두고 강한 마음을 유지하겠다. 저를 살려주시고 힘써주시는 모든 분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 당신이나 사랑하는 사람이 그 이상한 세포들과 싸우고 있다면 사랑과 좋은 에너지를 보내드립니다"라고 적었습니다.

1991년생 스위스 출신의 안나는 2015년 4세 연상의 박주호와 결혼했고 슬하에 딸 나은, 아들 건후, 진우 삼남매를 두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