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이 뒷광고 논란 이후 힘든 시간을 보낸 경험을 털어놨습니다.

18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한 한혜연은 "실제로 제가 산 거를 모아서 보여주는 '내돈내산' 방송을 많이 했다. 그중에서 내가 산 게 아닌데 내가 산 것처럼 표기한 적이 있었다. 나중에서야 동료가 광고비를 몰래 받아 편취한 걸 알게 됐다 법적으로 해결되면 더 명확하게 밝히고 싶었다, 저를 좋아해 주는 사람들에게는(유튜브 구독자) 책임감이 있어 먼저 사과들 드렸다" 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사람에 대한 의심이 심해졌다,  논란 이후 스스로를 막 대했다. 멍이 들 정도로 가슴을 내려치기도 했다. 너무 화가 날 땐 나 자신을 때리다가 호흡 곤란에 시달리기도 했다"고 고백했습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 한혜연이라는 인간은 갈기갈기 너덜너덜해졌다. 속된 말로 망신살이 뻗친 거다. 개인의 잘잘못을 떠나 인생의 치명타인 거다, 이 사건을 통해 본인에게 가장 중요했던 가치 기준에 못 미치는 사람이 됐다. 혜연 씨 스스로 '의도적으로 다른 사람을 속이려고 했냐'고 물어봐라. 내가 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가 더 중요하다"고 조언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