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전 남편과의 이혼 과정에서 큰 상처를 받았던 팝 아티스트 낸시랭(46·박혜량)이 과거 결혼을 전제로 만났던 남자에게 속았던 일화를 털어놨습니다.

18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 낸시랭은 “예전에 사귀었던 남자친구들이 있는데 그중에 한 명은 결혼을 전제로 2년간 사귀었다"며 "하지만 알고 봤더니 유부남에 딸이 있었던 거다. 그때도 굉장히 큰 충격이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낸시랭은 이어 전 남편 왕진진과 이혼 후 받은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는데요. 그러면서 낸시랭은 “반복되는 배신으로 사람을 못 믿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배신은 예고 없이 일방적으로 일어나는 심리적 퍽치기”라며 위로를 전했습니다.

또 오 박사는 “모든 사람에게 특별한 관계를 기대하게 되면 부적절하고 과도한 상처를 받게 된다”며 “반복되는 배신을 겪게 되면 ‘왜 나한테만 이런 일이 일어날까’라는 피해의식이 생길 수 있다. 자신을 한발 물러서서 보라”고 조언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