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18일 도어스태핑.. "MBC 전용기 배제, 가짜뉴스로 악의적 이간질 때문"

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오늘(18일) 귀국 후 첫 도어스테핑에서 동남아 순방 기간 MBC 취재진의 대통령 전용기 탑승을 불허한 이유에 대해 “MBC의 악의적인 가짜 뉴스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
우리 국가 안보에 핵심축인 (한미) 동맹 관계를 사실과 다른 그런 가짜 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그런 행태를 보였기 때문에…

윤 대통령이 그대로 등을 돌려 집무실로 올라가자 MBC 기자는 “뭘 악의적으로 했냐, 뭐가 가짜 뉴스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이기정 대통령 홍보기획비서관은 MBC 기자에게 ‘말씀 끝나서 가셨는데 예의가 없냐. 보도좀 잘해라’고 말하자 MBC 기자는 “가짜 뉴스라는 증거를 내놔라. 군사 정권이냐. 이렇게 독재적으로 하는 게 어디 있냐”고 맞섰습니다. 두 사람의 언쟁은 2분 가량 이어졌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전용기에서 특정 언론 매체 기자를 따로 불러 면담한 것과 관련해선, “개인적인 일입니다. 취재에 응한 것도 아니고”라고 답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