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기도 분당 한국과학기술한림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대상한림식품과학상 시상식에서 (왼쪽부터) 양영렬 대상㈜ 소재연구소장, 장정 호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연구원, 박선민 호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 유욱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17일 경기도 분당 한국과학기술한림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대상한림식품과학상 시상식에서 (왼쪽부터) 양영렬 대상㈜ 소재연구소장, 장정 호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연구원, 박선민 호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 유욱준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대상㈜은 제8회 대상한림식품과학상 수상자로 박선민 호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18일 밝혔다.

17일 경기도 분당 소재 한국과학기술한림원회관 대강당에서 열린 ‘제8회 대상한림식품과학상 시상식’에는 수상자 박선민 호서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 대상㈜ 양영렬 소재연구소장, 한국과학기술한림원 유욱준 원장 등이 참석했다.

대상한림식품과학상은 식품과학 분야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대상㈜과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이 2015년 공동으로 제정한 상으로, 매년 세계적인 연구업적을 이룩한 식품과학자를 선정해 포상하고 있다.

제8회 대상한림식품과학상 수상자 박 교수는 대사성 질환의 완화 및 예방을 위한 식사 관리법 연구 및 건강기능식품 개발, 전통식품인 장류의 효능 입증 연구 등의 업적을 인정받아 올해 수상자로 선정됐다.

박 교수는 한국인의 당뇨병, 치매 등 대사성 질환의 기전 및 예방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면서 장내미생물-간-뇌 축(gut microbiota-liver-brain axis)에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영양성분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에 대해 연구하고, 이를 건강기능식품 개발과 연계했다. 또한 당뇨병, 치매 및 뇌졸중의 발병 기전에 대해 영양학 측면에서 연구하고 이를 식생활 개선과 연계하는데 힘썼다.

뿐만 아니라 박 교수는 전통 장류의 안정성 및 효능 입증 연구, 한국인 맞춤형 식사 관리 방안 연구 및 개인 맞춤형 건강관리 플랫폼 개발 등을 통해 전통식품의 진흥과 국민 건강수준 향상을 위해 노력했다.

대상㈜ 임정배 대표이사는 “국내 식품업계를 대표하는 선두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식품과학기술 부문 발전에 힘쓰는 인물들을 위한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