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배우 김광규가 유재석에게 '아파트값 잡아달라는 발언을 한 뒤 욕을 많이 먹었다고 고백했습니다.

16일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게스트로 출연한 김광규는 "과거 MBC '연예대상' 인기상을 수상하며 '마지막으로...재석이형! 아파트값 잡아줘요..'라고해 화제가 됐다"고 언급했습니다.

김광규는 "제가 집값 때문에 화가 많이 나있을 때다. 그때 월세 살던 강남 집값이 10억이었다. 그게 13억까지 되더라. 그때 은행원이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고, 사라고 했는데 무서워서 대출을 한 번도 받아본 적이 없었다. 조금만 더 모아서 사려고 했는데 그 집값이 계속 올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누군가는 이걸 막아야 된다 생각했다. 나보다 더 영향력 있는 친구가 뭔가 얘기해야 되지 않나 싶었다. 유재석이나 강호동이 한 마디 해주면 파급이 있지 않을까. 집값으로 스트레스 받는 국민들에게 위로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 뒤에 어떤 변화가 생겼냐는 물음에 김광규는 "욕만 엄청 먹었다. 많이 순화한 거다. 당시 집값 스트레스는 생방송에서 욕을 안 한 게 다행일 정도 였다"고 답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