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배우 유해진이 먼저 세상을 떠난 아버지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을 이야기했습니다.

16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게스트로 출연한 유해진은 “과거엔 어머니가 밥을 퍼줄 때 달라는 양보다 한 주걱을 꼭 더 퍼주는 게 그렇게 싫었는데 제가 이렇게 되더라. 또 어머니가 덜 마른 옷을 입을 때  ‘퉤퉤퉤‘ 침을 뱉는 척을 하며 주셨다 그래야 안 좋은 게 없다고 하셨는데 저도 지금 그러고 있더라”며 어머니를 기억했습니다.

유해진은 “갑자기 이런저런 얘기 하다 보니까, 부모님 얘기를 많이 하게 됐네요. 특히 오늘은 부모님이 그립다. 제가 잘 사는 모습을 못 보고 가셔서 그게 참 속상하다"며 “'무사'라는 영화를 처음 청주 극장에서 부모님과 같이 봤던 그때가 생각난다. 아버지는 좋으시면서도 약간 퉁명스럽게 표현하시며 ‘아유 뭐 이렇게 사람을 많이 죽이고 그러냐’고 하신 게 기억난다. 그때 제 이름이 (엔딩 크레딧에) 올라가는 걸 좋아하셨던 거 같다"고 회상했습니다.

이어 그는 "부모님은 누구한테나 소중하고 너무나 그리운 분들이다"며 부모님에 대한 그리움을 전했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