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배우 송일국이 초등학교 4학년이 된 삼둥이의 근황을 공개했습니다.

16일 MBC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한 송일국은 "애들이 지금 초등학교 4학년이다. 발 사이즈가 벌써 265mm, 키도 160cm 가까이 된다. 최근 대한이가 유독 반항심이 강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구라는 "대한이가 동생들을 선동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송일국은 "애들이 핸드폰이 없어서 무전기로 이야기한다. 셋이 친구라서 아직 필요성을 못 느끼는 것 같다. 민국이가 배도환 선배를 닮았다는 얘기가 있었다. 배도환 선배가 결혼식 때 와서 나 닮은 아들을 낳으라고 하기까지 했는데, 최근에는 최우식 씨를 닮았다는 얘길 많이 듣는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는 "대한이는 여자친구가 있고, 민국이는 벌써 내 머리 꼭대기에 있고, 만세는 여전히 사고뭉치”라고 전했으며, 아이들이 공부를 잘하냐는 질문에는 대답하지 못하고 묘한 미소를 보여 주위를 웃음 짓게 만들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