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개그우먼 조혜련이 자신을 가리켜 '반인반수'의 삶을 살고 있다고 털어놨습니다.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조혜련은 "반 연예인 반 선수의 삶'을 살고 있었다" "축구선수에 이어 골프선수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여자 연예인 골프대화를 앞두고 있다. 열심히 연습하고 있다. 1등 상금이 5000만 원이다"라며 열의를 불태웠습니다.

앞서 조혜련은 올 봄에 방송된 SBS '편먹고 공치리' 시즌3에 출연해 골프실력을 뽐냈는데요. 축구와 태보, 복싱까지 만능 스포츠인 반열에 오른 조혜련은 골프에도 큰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현재 조혜련은 여자 개그맨중 골프실력이 최고라고 알려졌는데요. 골때녀 출연 이후 골프 라베(라이프 베스트)와 비거리가 크게 늘었다고 당시 고백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조혜련은 최근 '뉴스 투데이'에 유재석의 '놀면뭐하니?'팀과 나갔던 당시를 이야기했는데요. "유재석 씨가 저보고 권해효 씨를 닮았다는 거다. 거기에 '윌렘 대포'가 닮았다는 말도 나왔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웃게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