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G20 정상들이 참석한 환영 만찬에서 김건희 여사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나가 나가'라고 재촉하는 듯한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시각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 공식 유튜브 계정에 올라온 영상을 살펴보면 윤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인도네시아 발리 가루다 위스누 끈짜나 문화공원에서 열린 G20 환영 만찬에 참석했습니다.

해당 유튜브는 이날 만찬행사를 생중계로 방송중이었는데요.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모디 인도 총리가 서로 악수를 하며 담소를 나누면 장면이 잡혔고 그 외 각국 정상들도 자유롭게 환담을 하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그런데 환당을 나누는 정상들과 몇 미터 떨어진 좌석에서 식사를 하던 윤 대통령에게 김건희 여사가 "나가 나가" "나가자"라고 하는 듯한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습니다. 김 여사의 말을 듣던 윤 대통령은 주변을 응시한 뒤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는 모습이었는데요.

당시 김건희 여사의 제스처로 미뤄 각국 정상들 처럼 윤 대통령도 환담을 하라는 의도였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16일 오전 4박 6일간의 동남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