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그룹 god 김태우가 40대가 된 후 외로움을 느낀다고 고백했습니다.

지난 15일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가수 김태우, KCM, 케이윌이 출연했습니다.

이날  MC 이상민은 "가장 불행한 외로움은 함께 있어도 외로운 것이라고 한다 결혼한 둘(김태우,KCM)은 외로움을 타는 솔로가 부러울 때가 있냐"고 질문했습니다.

결혼 11년 차인 김태우는 "40대 넘어가니까 같이 있어도 나 혼자만의 쓸쓸함이 있더라 제가 느끼는 외로움은 누가 옆에 없어서 느끼는 게 아니라, 애가 셋인데 내 시간, 내 공간이 없는 거예요, 내 삶에서"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들은 이상민은 "혼자 있고 싶어서 거짓말해 본 적이 있지는 않냐"고 물었고, 김태우는 "제가 늦게 들어가려고 하는 모든 거짓말은 (아내가) 다 알고 있다 그래서 언제부터인가 솔직하게 이야기하게 되더라. 왜냐면 내가 비겁해지더라"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그는 "자존심 때문에 거짓말이라고 말을 못 하겠더라. 그걸 인정하면 되는데, 인정 안 하니까 '진짜라니까'라면서 싸우는 것"라고 말해 출연진들에게 웃음을 안겼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