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G/이포커스
CG/이포커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배우 오현경이 미스코리아 시절 고충을 털어놓으며 당시 라이벌이었던 고현정을 언급했습니다.

15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오현경은 "나도 나이 들면서 살이 찌는데 사람들이 자꾸 미스코리아 이야기를 하니까 부담감이 있어 여름에 짧은 소매도 못 입는다"며 고충을 털어놨습니다.

또 오현경은 미스코리아 당시 라이벌 고현정에 대해서도 떠올렸습니다. 그는 "당시 경쟁 상대는 그 유명한 현정이(고현정)였다. 이미 소문으로 독보적으로 예뻤다. 분위기가 귀하고 고급 지다. 우아하고 자세도 가볍지 않았다"고 회상했습니다.

1989년 당시 오현경이 미스코리아 진, 고현정은 2등 선에 당선됐는데요. 오현경은 "전체 중 8명 안에는 들 거라고 생각했는데 최종 3명에 들었다. 진선미 3명에 들었을 때는 뭐든 상관없다 싶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상금 실수령액이 얼마였냐는 질문에 오현경은 "잘 모르겠다. 상금은 다 엄마 아빠 드렸다. 그 돈으로 여동생 미술을 시킬 수 있었고, 모델로 번 돈에 합쳐 집을 샀다"고 답해 부러움을 샀습니다.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