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은 회장, 6일 온산제련소에서 신사명 선포식 개최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6일 울산광역시 온산공장에서 개최된 LS MNM 신사명 선포식에서 내빈들에게 환영사를 하고 있다.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6일 울산광역시 온산공장에서 개최된 LS MNM 신사명 선포식에서 내빈들에게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국내 유일의 동제련소를 운영하는 LS니꼬동제련이 ‘LS MnM’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지분은 지주사 ㈜LS가 100% 보유하게 됐다.

LS MnM은 6일 울산광역시 온산제련소 대강당에서 신사명 선포식을 개최하고 새로운 사명의 의미 소개와 함께 미래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새로운 사명 MnM은 기존의 금속(Metals)사업에 소재(Materials)사업을 추가하여 성장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회사는 기존 금속사업의 글로벌 소싱(sourcing) 네트워크와 금속기술을 미래 성장 산업군에 속하는 소재사업에 융합하여, 차별화된 경쟁력을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최근 구자은 LS그룹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배.전.반(배터리, 전기차, 반도체) 산업은 LS MnM의 소재사업을 대부분 포함하고 있다. 

소재사업 제품으로는 전기차 배터리 소재, 반도체 세척용 황산, 태양광 셀 소재 등이 대표적이다. 소재사업의 진척은 제품에 따라 이미 정상 영업, 양산 직전, 연구 개발 단계 등으로 구분된다. 이들 제품의 원료는 동제련소의 제련 과정에 생산되는 금속과 부산물도 포함돼 있어 금속사업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소재사업 진출을 통한 미래 성장은 ㈜LS의 LS MnM 지분 100% 인수를 통해 가능해졌다. 장치산업의 신사업 진출은, 주주의 신속한 의사결정이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회사의 소재 사업 진출은, 국가 산업의 성장 측면에서도 글로벌 소싱 네트워크와 금속기술을 충분히 활용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구자은 LS그룹 회장은 "LS MnM은 그룹의 전기/전력 인프라 사업 밸류 체인의 최초 시작점이자 캐시카우 역할을 해온 중요한 계열사로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글로벌 종합 소재 기업으로 육성해 전 세계 인프라 시장에서 LS그룹의 영향력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