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고정현 기자] 필리핀의 유명 배우이자 가수인 샤론 쿠네타가 한국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입니다.

지난 30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업로드 했습니다. 사론 쿠네타는 가족과 함께 휴가를 보내기 위해 한국을 방문, 명동에서 쇼핑을 했는데요. 이날 명동 신세계백화점에서 당황스러운 일을 겪었다고 합니다

바로 신세계백화점 에르메스 매장에 입장하지 못한 장면이 논란이 됬는데요. 이를 본 시청자와 필리핀 현지 언론은 "샤론 쿠네타가 한국에서 인종 차별을 당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다른 네티즌들은 “한국은 차별이 없고 에르메스등의 매장은 예약제"라며 "입장하지 못한게 당연할 거 일수도 있다는“는 반응도 있었습니다

에르메스, 샤넬, 디올, 루이비통 등과 같은 명품 매장에 입장하려면 코로나로 인한 인원제한 그리고 이름바 리셀과 원하는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오픈런'해야 하는 상황이어서 안전을 위해 대기 등록을 해야 한다고 알려져있습니다. 

고정현 기자 kogo@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