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포커스 김진성 기자] 크래프톤의 독립스튜디오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SDS)가 서바이벌 호러 게임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트레일러와 한국어 패키지 버전을 30일 공개했다.

크래프톤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두 번째 트레일러는 100년 전 목성의 달 칼리스토에 세워진 광업 식민지를 보여준다. 폐허가 된 그곳에서 게임의 주인공인 ‘제이콥 리(Jacob Lee)’와 또 다른 수감자 ‘다니(Dani)’는 피범벅이 된 벽면과 피해자들의 절규가 담긴 흔적들을 찾게 된다. 이 중에는 ‘촉수를 쏴(Shoot the tentacles)’라고 피로 쓴 경고 문구도 있어 그곳에서 끔찍한 일이 벌어졌음을 보여준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올해 12월 2일 PlayStation®4와 PlayStation®5, Xbox One, Xbox Series X|S 등의 콘솔과 Steam 및 에픽게임즈 스토어 기반 PC 게임으로 글로벌 동시 출시된다. 현재 칼리스토 프로토콜의 공식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버전의 사전 예약이 진행 중이며, 한국어 패키지 버전의 사전 예약도 곧 시작된다.

다운로드 버전 및 패키지 버전의 사전 예약자들에게는 레트로 수감자 스킨(캐릭터, 무기)을 제공하며, PlayStation® 버전 구매자 한정으로 다양한 아이템을 포함한 밀수품 팩을 추가 제공한다. 한국어 패키지 버전의 사전 예약 일정과 특전 정보는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글렌 스코필드(Glen Schofield) SDS 대표는 “한국 팬들의 뜨거운 관심에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게임 곳곳에서 한국어를 발견할 수 있다. 크래프톤에 대한 오마주로 넣었으나, 한국 팬들께서도 소소한 재미라고 생각해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게임을 전반적으로 마무리하는 단계이며 한국을 포함해 세계 곳곳에서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니 계속해서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 star@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