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연속 적자행진 마침표..연말 수주 둔화 가능성

그래픽/곽유민 기자
그래픽/곽유민 기자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전 분기 실적 부진을 딛고 3분기에는 흑자 전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글로벌 조선 경기 회복에 힘입어 올해 신규 수주 200억달러 달성 가능성도 높아지는 상황이다.

28일 KB증권리서치센터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의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4조6100억원으로 전년 동기의 3조5580억원 대비 29.6% 상승이 전망됐다.

영업이익은 6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7% 감소가 예상되나 전분기(-2651억원)의 적자 에서 벗어나 흑자 전환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다. 순이익도 전분기의 마이너스(-1166억원) 성장에서 3분기는 231억원 흑자로 예상된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컨센서를 상회하는 실적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앞서 2분기 강재가격 인상효과 등으로 265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2021년 4분기 이후 연속 3개 분기 대규모 적자행진을 이어 왔다.

하지만 3분기에는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힘입어 세전이익과 순이익도 소폭이지만 흑자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기본적으로는 건조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건조선가도 상승하고 있는 것이 실적개선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또한 그동안 실적의 발목을 잡아왔던 후판 등 원자재 가격이 하향 안정되면서 3분기에는 공사손실충당금 설정이 없을 것으로 예상됐다. 장기적으로는 일부 환입의 가능성도 열려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4분기는 수주 둔화가능성..목표주가 '하향'

한편 올해 조선/해양부문 신규수주는 8월까지 현대중공업 85억 달러, 삼호중공업 77억 달러, 미포조선 32억 달러 등 총 194억 달러로 연간 수주목표 175억를 초과했다. 여기에 9월에 공시된 수주를 더할 경우 총 200억 달러로 계획대비 114%에 이른다.

KB증권 정동익 연구원은 "연말까지 38억 달러의 추가 수주가 기대되는 가운데 수주모멘텀은 1~3분기 대비 둔화될 것으로 판단된다"며 "이런 점을 감안, 한국조선해양에 대한 12개월 목표주가를 기존 11만원에서 10만원으로 9.1%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