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북미·유럽 매출 전년 동기比 64% 증가..해외·로열티 매출 비중 전체 35%
북미·유럽 대표 IP ‘길드워2’ 세 번째 확장팩 흥행..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으로 글로벌 공략…PC·콘솔 신작 ‘TL’ 등 개발 중

지난 2월 출시한 ‘길드워2: 엔드오브드래곤즈’
지난 2월 출시한 ‘길드워2: 엔드오브드래곤즈’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NC))가 해외 및 로열티 매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꾸준히 글로벌 시장의 문을 두드려온 결과로 풀이된다.

준비 중인 신작들 역시 글로벌 시장을 지향하면서 해외 성과는 점차 확대될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이어 올해도 해외∙로열티 매출 증가세

엔씨(NC)의 2분기 실적 발표에 따르면 해외 및 로열티 매출은 2205억 원으로 전체 매출 대비 35%를 차지했다. 특히 길드워2의 활약으로 북미∙유럽 지역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리니지W의 성공적인 안착을 통한 아시아 지역 매출의 약진도 눈에 띈다.

엔씨(NC)는 지난해 연간 해외 및 로열티 매출 7336억 원을 기록하며 역대 최대치를 경신했다. 올해도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국내에 집중되었던 매출 구조를 해외 각 지역으로 다변화하는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북미/유럽 핵심 IP ‘길드워2’ 성장 고무적…전년 동기 대비 매출 70% 증가

길드워2는 엔씨(NC)의 북미/유럽 핵심 IP(지식재산권)로, 누적 매출 1조원을 돌파하는 등 탄탄한 MMORPG 팬 기반을 확보한 게임이다.

길드워2는 지난 3년간 이용자(Active User) 수가 2배로 늘어났고, 이러한 성장세가 지난 2월 출시한 세 번째 확장팩 ‘엔드오브드래곤즈(End of Dragons)’의 성과로 이어졌다. 확장팩은 오랜 시간 기다려온 유저들에게 길드워2의 세계관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즐길 거리를 제공하는 마일스톤으로, 신작 출시에 버금가는 규모와 의미를 지닌다.

이번 확장팩은 이전 확장팩인 ‘패스오브파이어’보다 더 많은 판매를 기록했고, 2분기부터 판매 매출이 본격적으로 반영되며 전년 동기 대비 70%, 전 분기 대비 34% 증가하는 등 고무적인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8개 분기 연속 전년 동기 대비 성장을 달성하며 여전한 IP 파워를 증명했다는 평가다.

엔씨(NC)는 올해 안에 길드워2를 ‘스팀(Steam)’ 플랫폼에 출시해 글로벌 IP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계획이다. 길드워2 총괄 프로듀서 에이미 리우(Amy Liu)와 게임디렉터 조쉬 데이비스(Josh Davis)는 “아직 구체적인 날짜를 확정할 순 없지만, 향후 몇 달 안에 새로운 플랫폼으로 출시하기 위한 작업에 매진할 계획”이라며, “순차적으로 업데이트 상황을 유저들에게 공유하겠다”고 약속했다.

◇‘다양한 장르의 신규 IP’, ‘플랫폼 다변화’ 등…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다수의 신작 개발 중

엔씨(NC)는 ‘TL(Throne and Liberty)’을 포함해 다수의 신작을 개발 중이다. 신작들은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 인터랙티브 무비, 액션 배틀 로열, 수집형 RPG 등 다양한 장르와 플랫폼으로 구성돼 향후에도 해외 매출 비중 확대가 기대된다.

PC·콘솔 신작 ‘TL(Throne and Liberty)’
PC·콘솔 신작 ‘TL(Throne and Liberty)’

PC∙콘솔 타이틀 TL은 내년 상반기 글로벌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차세대 MMO’를 목표로 개발하는 게임답게, 다채롭고 몰입감 있는 경험을 주는 것이 특징이다. 동일한 지역 안에서도 날씨가 바뀌면 지형이 변하고, 바람의 방향에 따라 전투 흐름이 바뀐다. 시간이 흐르면 새로운 몬스터가 등장하기도 하는 등 글로벌 이용자의 기호를 고려해 환경과의 상호작용 요소가 포함됐다.

지난 3월 100% 실제 게임 플레이 영상으로만 제작한 TL 트레일러 영상은 880만 조회수를 돌파했다. 특히 절반 이상의 조회수가 해외 이용자 나오고 있고 주요 연령층이 20~30대로 젊은 게이머의 비중이 높아 해외에서의 성공 기대감이 높다.

엔씨(NC) 홍원준 CFO(최고재무책임자)는 2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과거 대비 MMORPG에 대한 서구권 시장의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TL의 성공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