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퓨처스랩 베트남 하노이 개소식’ 및 ‘오픈이노베이션’ 개최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이포커스 이재윤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3일 "신한의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베트남에 적극 전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쩐 반 똠 베트남 과학기술부 차관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신한퓨처스랩 하노이 개소식’과 ‘오픈이노베이션’을 함께 진행하며 이같이 강조했다.

‘신한퓨처스랩’은 2015년 5월 1기 출범 이후 작년 7-2기까지 총 282개사의 혁신 스타트업을 육성했으며 현재까지 국내·외 육성기업에 595억원을 직·간접 투자하는 등 대표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으로 자리잡고 있다.

또한 ‘신한퓨처스랩’은 2016년 12월 베트남 호치민에 금융권 최초 글로벌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런칭했으며 현재까지 11개 국내 스타트업의 베트남 진출 지원, 40개 현지 스타트업 선발 및 육성 등의 다양한 성과를 창출했다.

신한금융은 이번 신한퓨처스랩 하노이 사무소 개소를 계기로 베트남 과학기술부와 협력을 강화하고 베트남 현지의 벤처 생태계 조성 및 확장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또한 신한퓨처스랩의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바탕으로 ▲한-베 스타트업 교류 지원 ▲베트남 전국단위 오픈이노베이션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조용병 회장은 이날 “한-베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지금, 신한 퓨처스랩 하노이 사무소 개소는 양국의 민간 교류 강화 및 신한의 스타트업 육성 노하우를 전파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며 “신한금융은 베트남과 한국의 스타트업의 꿈이 현실로 다가 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윤 기자 yoon@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