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켈린' 김형규 "격리 후 선수들에게 변화가 생겼다"
상태바
[인터뷰] '켈린' 김형규 "격리 후 선수들에게 변화가 생겼다"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2.08.11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격리가 끝나니 선수들이 바뀌어 있었다”

‘켈린’ 김형규가 최근 달라진 담원 선수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1일 서울시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2 LCK 서머 담원과 광동 프릭스의 경기 후 기자들과의 인터뷰에서 켈린은 어떤 변화가 있었던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목이 쉬어 대회 준비가 많이 힘들었음에도 이날 레나타 글라스크를 활용해 뛰어난 경기력을 선보였다.

-코로나 이후 경기장엔 처음인데
몸이 많이 무거웠는데 지난주보다는 나아졌다.

-연패 탈출을 위해 어떤 전략을 짰나
바텀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바텀 픽에 대해서 얘기를 많이 했다.

-2세트 기인 그라가스의 노림수에 당했는데
사실 어느 정도 예상은 했었는데 당해서 당황스러웠다.

-그 결과로 다이브까지 이어진 것 같은데
바텀이 중요해서 다이브를 예상하고 정글을 불러서 다이브 대처를 무조건 했어야 했다.

-다음 경기 T1을 상대해야 하는데
잘하는 팀이지만 최근 많이 흔들리고 있다. 우리가 강팀을 아직 못 이겨봤는데 그런 부분 잘 생각해서 공략하겠다.

-신발룬으로 신발을 얻은 뒤 판매해 빠르게 1코어를 띄우는 템트리가 유행하는데
취향 차이인 것 같다. 나는 딱히 좋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플레이오프에 임하는 각오는
요즘 많이 패배를 했는데 다시 경기력을 끌어올리고 플레이오프를 준비하고 싶다. 플레이오프에서 다 같이 잘하고 웃으면서 게임하고 싶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