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김성원 의원 발언 '일파만파'
상태바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 좋겠다"··김성원 의원 발언 '일파만파'
주호영 "평소에도 장난 기 많아" 옹호..논란 불 질러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2.08.11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곽유민 기자
CG/곽유민 기자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와 한 발언이 일파만파로 커지고 있습니다.

권성동 원내대표, 임이자 의원, 김성원 의원 등 국민의힘은 11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이날 현장에서 김성원 의원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결국 김 의원은 "제 개인의 순간적인 사려 깊지 못함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사과했를 했는데요.

하지만 이번에는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이 "평소에도 장난기가 있다", "기자들 노는 걸 카메라로 찍어 보면, 나오는 게 없을 거 같나", "작은 것 하나하나 가지고" 등 김 의원을 옹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에 불을 지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국민 곁에 함께하는 이웃이 되겠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수해 복구 봉사 사진을 홍보물로 제작해 SNS에 공개했습니다. (영상제작=곽유민 기자)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