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15:30 (금)
추미애 전 장관, 류 총경에 "정권 미움 유한, 국민 사랑은 영원할 것"
상태바
추미애 전 장관, 류 총경에 "정권 미움 유한, 국민 사랑은 영원할 것"
25일 추미애TV에 응원글 게시
  • 곽경호 기자
  • 승인 2022.07.25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전 장관
추미애 전 장관

[이포커스 곽경호 기자]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전국 경찰서장회의'를 주도, 대기 발령 조치를 받은 류삼영 총경에 대해 "정권의 미움은 유한하고 국민의 사랑은 영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25일 오후 유튜브 '추미애TV'에 올린 커뮤니티 글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민주시민도 함께 (류 총경을) 응원하자"고 독려했다.

추 전 장관은 "정권의 개가 되기를 거부한 것은 죄가 안된다. 쿠데타가 아니다"며 "국민의 신임을 배반한 것이 역모이고 쿠데타인데, 검찰과 달리 경찰 구성원은 장관의 언어도단적 겁박과 정권의 탄압에 힘들더라도 흔들림 없이 국민을 위한 경찰로 행진해 주십시오"라고 적었다.

이어 "대통령 40년 지기 친구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검사 회의는 되고 경찰 회의는 안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검사 회의는 검찰총장의 용인 하에 회의 한 것이고 경찰회의는 최고통수권자의 해산명령을 어긴 것이니 차원이 다르다'고 했다"며 "그런데 류삼영 총경은 인터뷰에서 '경찰청장 후보자가 저에게 연락을 통해 ‘서장 회의에서 충분히 논의하고, 회의 마친 후 대표자들과 논의된 된 문제를 서로 의견을 주고 받으면서 원하시면 식사도 하자’라고 해 같이 갈 동료 총경들을 알아보고 있었는데 갑자기 회의도중 관계자를 통해 불법이라고 하고 해산 명령을 내린 것은 이해가 안된다. 본인이 밥 먹자고 해놓고 불법이라고 규정은 않았을 것인데, 청장 후보자의 뜻을 쉽게 바꿀 수 있는 권위나 힘을 가진 배후가 대기발령을 내렸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추 전 장관은 "경찰청장 후보자가 사전에 경찰서장들의 모임과 왜 모이는지 그 이유를 잘 알았고 충분히 논의하라고도 했으니 승인을 한 것이고 또 마치고 서로 의견을 나눠보자라고까지 한 것"이라며 "더구나 회의 참석자들은 집단행동처럼 오해 사지 않도록 검사들이 툭하면 하는 행동같은 연판장 돌리기나 성명 발표도 자제하고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이상민 장관은 12.12. 군사 쿠데타에 비유해 황당무계한 억지를 부린다. 이는 검사와 경찰을 계급으로 차별하는 사고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정부는 경찰국 설치 안건의 국무회의 상정을 중단하고 경찰조직이 민주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조직내부 의견을 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곽경호 기자 kkh@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