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13:17 (금)
[이슈Ent] 옥주현 사과에도 잇따르는 '스태프' 제보들··사실인가 마녀사냥인가
상태바
[이슈Ent] 옥주현 사과에도 잇따르는 '스태프' 제보들··사실인가 마녀사냥인가
전 스태프들, 인터넷 커뮤니티에 옥주현 저격 글 올려
  • 곽경호 기자
  • 승인 2022.06.26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곽경호 기자] 뮤지컬 배우 옥주현을 둘러싼 '인맥 캐스팅' 논란에 이어 여러 갑질 의혹도 잇달아 불거지고 있습니다.

최근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의 자정 촉구 입장문이 나온 가운데 이번에는 과거 옥주현과 일을 같이 했던 공연 스태프들이 잇따라 옥주현을 저격하는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하고 나선 것인데요. 

동료 뮤지컬 배우 김호영의 '옥장판' 발언 이후 제기된 옥주현 논란이 갈수록 확산되는 양상입니다.

26일 온라인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뮤지컬 '안나카레리나'의 스태프였다고 자신을 소개한 A씨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A씨는 "그 동안 크고 작은 논란들을 구경만 하다가 용기내서 목소리를 내주시는 스태프분들의 모습을 보고 많은 고민끝에 이렇게 글을 올리게 됐다"고 적은 뒤 옥주현에 대한 글을 이어갔습니다.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A씨는 "안나카레리나 연습이 한창이던 추운 겨울 어느날 주연인 옥주현이 지각을 했다"며 "다른 출연자들은 연습 순서를 기다리는 데 옥주현은 뒤늦게 나타나 본인이 가장 먼저 연습을 하고 사라졌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는 "옥주현이 본인을 싫어해 제작사에 제작사에 "해당 스테프와 일을 같이 못하겠다"는 말을 했다고 들었다. 그리고 저는 공연이 공연이 종료되기 전 제 의지와 무관하게 일을 그만두게 됐다"며 "프리랜서로 일하던 저는 한순간에 일자리를 잃게 됐고 그 이후 한동안 뮤지컬 공연 제작 일을 할 수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옥주현의 사과글을 보며 도대체 이게 무슨 사과라는 것인가 싶었고 마치 본인은 잘못이 하나도 없다는 식의 오만한 태도에 화도 났다. 누군가를 탓하기 전에 본인은 진심으로 떳떳한지 스스로의 양심에 자문해보기를 바란다"며 "또한 본인으로 인헤 상처 받고 괴로워했던 사람들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스스로를 돌아봤으면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앞서 25일에도 디시인사이드에는 자신을 옥주현과 '황태자 루돌프' 초연을 함께 했던 스태프라고 소개한 B씨의 글이 올라왔는데요. 

그는 "이번 사태를 보며 공감하는 부분도 있고, 안타까운 부분도 있는 입장"이라며 "정말 떳떳하냐. 동료 배우만 업계 사람인 게 아니지 않느냐"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가만히 보고 있자니 화가 난다. 그래도 한때 동료였던 분이라 아직 참고 있는 많은 스태프가 있다는 걸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옥주현 논란 무엇?


뮤지컬계에 파장을 일으킨 이번 논란은 김호영이 14일 자신의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리며 시작됐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글이 옥주현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고 최근 공개된 뮤지컬 '엘리자벳' 캐스팅 관련 친분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었습니다.

이후 옥주현은 "무례한 억측과 추측"이라며 지난 20일 김호영과 네티즌 2명을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는데요. 

하지만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의 자정촉구 성명과 여타 배우들의 공감이 이어지자 옥주현은 고소 취하와 함께 지난 24일 사과문을 냈습니다. (영상제작=김수정 기자) 

CG/최서준 디자이너
CG/최서준 디자이너

 

곽경호 기자 kkh@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