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 내용 요약
박영재 넷마블 사업그룹장 "과도한 BM 요소 없어"
유저가 직접 세나 영웅으로 변신하는 시스템..'다양성' 강조
"이번 게임은 협동이 중심인 게임"

▲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정식 오픈일이 7월 28일로 확정됐습니다. 넷마블은 출시를 기다리는 유저들을 위해 미디어 쇼케이스 개최, 출시일과 게임의 전반적인 시스템을 공개했습니다.

16일 서울시 구로구 지타워에서 열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는 권영식 넷마블 대표, 김정민 넷마블넥서스 대표의 인사말로 시작됐습니다.

이어 안준성 넷마블넥서스 개발총괄과 박영재 넷마블 사업그룹장이 게임과 사업 전략에 대한 전반적인 설명을 이어갔습니다.

요점은 세나 레볼루션은 협동이 중요한 게임이라는 것이었습니다. 실제로 이날 공개된 내용들을 살펴보면 유저들 간의 협력에 신경을 쓴 흔적들이 보였습니다. 특히 원작과는 다르게 게임이 오픈월드로 구현됐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한다는 분석입니다.

이번 미디어데이에는 어떤 점들이 공개됐는지 정리해 봤습니다.


틀에 박힌 육성 아니다..선택에 따른 '다양성' 존재

그래픽은 세나 원작의 캐주얼 풍을 계승 발전시킨 하이퀄리티 그래픽입니다. 이 부분은 이미 원작에서 증명된 부분이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세계관은 원작과 이어지는 점이 있지만, ‘강림의 날’ 이후 분리된 평행 세계를 배경으로 했기 때문에 원작을 몰라도 세계관을 이해하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다음은 핵심 시스템인 아바타 시스템입니다.

주목할 만한 점은 세나1처럼 게임 캐릭터를 수집하거나, 단순히 고정된 클래스를 육성하는 것이 아닌 유저가 직접 세븐나이츠 영웅으로 변신해 플레이한다는 것입니다.

먼저 영웅 카드를 이용해 3명의 영웅을 덱에 편성할 수 있고 카드에 맞게 변신이 가능합니다. 각 영웅들은 물, 불, 바람, 땅, 어둠, 빛이라는 6가지 속성을 가지고 있어 영웅마다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습니다. 속성에 따라 보스 레이드 조합, PvP 상성 등이 결정되기에 신중한 선택이 필요합니다.

무기도 건틀렛, 마법총, 창, 검방패 등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원작에서는 레이첼은 레이피어를 착용하고 스파이크는 도끼를 들고 있는 식으로 고정이 돼 있었습니다. 그러나 세나 레볼루션에서는 대포를 쏘는 스파이크, 총을 쏘는 레이첼, 활을 쏘는 에이스를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모습만 바뀌는 것이 아니라 무기에 따라 고유 스킬도 바뀌게 됩니다. 즉 유저가 직접 생각하고 고민해서 선택하는 다양성을 강조한 것입니다.

전투는 논타겟 시스템으로 전투의 타격감과 손맛을 살리는데 집중했습니다. 스킬 간의 콤보, 트리거, 액션에 제압기, 특수기 등을 활용해 상황에 맞는 액션을 즐길 수 있습니다.


협력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존재..자신만의 '사유지'로 초대도

콘텐츠는 쉬움·보통·어려움 난이도의 메인 스토리가 있고, 총 8명이 함께 협력해 보스를 공략하는 단체 거대 보스전, 스파이크 등을 잡는 영웅 보스 던전, 룬 모험 던전, 결투 등이 있습니다.

결투는 다시 두 가지로 나뉘는데 아바타 상태에서 실시간 전투를 벌이는 생도 결투와 영웅으로 변신해서 싸우는 영웅 결투가 있습니다.

한 가지 더 주목할 점은 넥서스라는 콘텐츠입니다. ‘사유지’ 개념으로 본인만의 땅을 개척해 성장시킬 수 있고, 비행선을 파견해 자원 획득까지 가능합니다. 넥서스 내에 자신만의 사냥터도 만들어 초대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필드에서도 모험 중에 던전을 발견할 수 있고, 이 던전을 동료들과 공유해 클리어하는 시스템까지 만들어 유저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중요시 했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세나 레볼루션 과금 요소는? 넷마블 "중소과금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게임"

그렇다면 이 게임은 핵과금 게임일까요?

국산 게임 중에는 외국에 비해 과도한 과금 유도를 하는 게임이 많습니다.

물론 해외에는 콘솔 시장이 활성화 돼 있고 비디오 게임이 많다 보니 판매 수익이 나옵니다. 그렇기에 과금 유도를 하지 않고도 수익이 날 수 있는 것입니다. 반면 한국 게임은 무료로 배포되는 모바일 게임이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그렇기에 절대적인 비교는 불가능하지만 과한 과금 요소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시선이 강합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역시 넷마블넥서스에서 개발한 토종 한국 게임이기에 어떤 BM(비즈니스 모델)이 적용됐을지에 대해 관심이 높았습니다.

우선 넷마블 BM은 대표적으로 영웅 카드 소환과 아바타 성장 재화들로 구성돼 있는데 넷마블 측은 과도한 과금 유도는 없다고 입장입니다.

먼저 이날 행사에서 넷마블에서는 세븐나이츠가 글로벌 173개국에 서비스됐고, 커뮤니티 가입자가 400만명이며 전 세계 이용자 수가 6000만명인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BM 관련해 기자가 질문하자 박영재 넷마블 사업그룹장은 "BM은 영웅 카드 소환과 아바타 성장 재화들로 구성돼 있다"면서도 "중소과금 무과금 모두가 시간만 투자한다면 성장할 수 있는 그런 시스템과 대중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과도한 과금 유도보다는 성장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선이라는 뜻입니다. 평생을 해도 못 따라잡는 게임도 있으니 우선 무·소과금도 할 만한 의욕이 생기는 부분으로 해석됩니다.

평소에 넷마블 관계자도 "모든 사람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이라며 강조해 왔던 바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게임은 CCG와 MMORPG 장르가 합쳐진 새로운 유형의 게임입니다. 즉 카드 수집의 요소와 대규모 롤플레잉 게임의 요소가 합쳐져 있다는 뜻입니다. 이 CCG라는 부분이 과연 단순히 콘텐츠로만 혹은 과금 요소로만 끝나지는 않을지 조금 더 지켜 봐야 할 부분입니다. (영상제작=곽도훈 기자)

CG/곽유민 기자
CG/곽유민 기자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