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16일 오후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2 LCK서머' 2일차 제1 경기는 젠지(Gen.G)가 KT를 세트스코어 2:0으로 누르고 승리를 거뒀습니다.

이날 젠지를 승리로 이끈 쵸비 정지훈 선수는 "담원기아와 T1이 우승후보이긴 하나 젠지도 우승후보 대열에 합류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다음은 젠지 쵸비 정지훈 선수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승리 소감은?>

KT 상대로 밀리는 느낌이 많았는데 오늘 2:0으로 좋은 플레이로 성공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

<미드 신지드에 대한 쵸비 선수의 평가는?>

사실 미드 신지드를 제대로 만나본 적이 한 번밖에 없는데 솔로랭크였습니다. 상대방이 CS가 4개고 제가 40개였는데요. 게임을 지는 걸 보고 뭔가 이상하긴 한데 아마 안 쓸 것 같습니다.

<미드 신지드 승률이 높은데 연습하실 의향은 없는지?>

(신지드를) 쓸 정도로 시간은 투자하는 것 보다 다른 챔피언을 더 열심히 하는 게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합니다.

<2세트 초반 불리했는데 캐리해야한다는 부담감은?>

캐리를 한다기 보다는 내가 원해서 되는 게 아니니까 그냥 순간마다 좋은 플레이를 하려고 노력했는데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아서 그런 마인드가 중요한 것 같아요.

<아지르로 선제공격을 들었는데, 이유가 무엇인지?>

선제공격이라는 룬 자체가 팔이 긴 챔피언들에게 좋고 아지르같은 경우에는 라인전에서는 때려도 킬각 안나옵니다. 특히 내구성 패치로 힘들어졌기 때문에 갉아 먹으면서 돈을 벌 수 있는 선제공격이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리안드리 루덴 취향에 따라 나뉜다. 아이템 선택 이유?>

최대 체력 높아져서 퍼뎀이 있는 리안드리가 좋아졌습니다. 루덴은 마관이 예전만큼은 안 좋아졌다고 생각해서 리안드리 갔습니다.

<본인이 단독 POG인데 다른 선수 한 명 뽑아본다면?>

1세트 때 신지드 갈리오 던져서 밉긴 했지만 그것과는 별개로 잘 한 것 같아서 시우형(리헨즈)에게 줄 것 같아요.

<올 시즌 쵸비 선수에게 목표가 있다면?>

평소에 해왔던 대로 우승이라 하기엔 너무 진부하고 다른 선수들이 저를 만나면 못 이기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하는 게 목표입니다.

<젠지와의 계약을 연장했는데?>

제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고 젠지가 저에게 원하는 것도 생각해보고, 이것 저것 따져봤을 때 재계약 하는게 앞으로의 길에 더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올 시즌 담원-T1이 우승 후본데 젠지도 이 대열에 합류?>

두 팀이 잘하기에 우승 후보로 불리기는 하는데 저희 젠지도 우승 후보가 되려면 더 잘해야 하고 앞으로 계속 우상향을 그려야 우승후보 되기에 부끄럽지 않을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팬들에게 할 말이 있다면?

뻔한 말이긴 한데 이번 시즌도 잘 하는 모습을 보여드려서 팬들 경기 보는 재미도 살리고 싶고 개인 기량도 살릴 수 있게 노력해보겠습니다. (촬영·영상제작=곽도훈 기자)

CG/최서준 디자이너
CG/최서준 디자이너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