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00:51 (수)
질병관리청 "야외 물 공연, 감염 위험 높아"··싸이 흠뻑쇼 겨냥?
상태바
질병관리청 "야외 물 공연, 감염 위험 높아"··싸이 흠뻑쇼 겨냥?
  • 곽유민 PD
  • 승인 2022.06.16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상으로 보시려면 클릭하세요

[이포커스 곽유민 PD] 가수 싸이의 콘서트가 물 낭비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이번엔 세균 번식에 대한 지적이 나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16일 브리핑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가 적용되는 대형 야외 공연장에서 마스크가 젖을 경우 감염 위험이 높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물에 젖은 마스크는 세균 번식 등 위험이 높아서 마스크 교체 등 적정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게 질병관리청의 설명인데요.

다만 싸이의 '흠뻑쇼'가 방역 지침을 어긴 것인지에 대해서는 확인이 필요하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이포커스TV
이포커스TV

코로나19로 중단됐다가 3년 만에 재개되는 이번 싸이 공연은 공연 1회당 사용되는 식수량이 300톤 가량인 것으로 알려지며 큰 논란이 일었는데요.

이에 대해 극심한 가뭄 속 물 낭비라는 의견과 300톤은 생각보다 적은 물 양이고 본인 돈으로 하는데 문제 없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싸이 측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이번 세균 번식 우려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영상제작=곽유민 PD)

CG/곽유민 PD
CG/곽유민 PD

 

곽유민 PD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