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00:51 (수)
한수원, 삼중수소 상업화 추진··한무경 의원 "국내 생산 여건 확보해야"
상태바
한수원, 삼중수소 상업화 추진··한무경 의원 "국내 생산 여건 확보해야"
  • 홍건희 기자
  • 승인 2022.05.1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원 경주 본사
한수원 경주 본사

[이포커스 홍건희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핵융합 발전에 필요한 핵심 원료인 삼중수소 상업화를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무경 의원(국민의힘, 비례대표)이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보고받은 바에 따르면 한수원은 지난해부터 삼중수소 상업화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수원은 민간 업체와 함께 삼중수소를 안전하게 저장·운반하기 위한 용기 제작 및 안정성 시험, 판매 계약조건 협의 등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올해 하반기 민간 업체와 삼중수소 판매 계약을 체결,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삼중수소는 방사성 물질의 일종이지만 산업용·군사용은 물론 일상에서도 다양하게 사용돼 금보다 부가가치가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삼중수소는 자체 발광하는 특성이 있어 의료·화학·연구용은 물론 교통 표지판, 시계 등 일상에서도 많이 쓰인다. 특히 미래 에너지원인 핵융합의 핵심 원료로서, 바닷물만 있으면 사실상 무한정 생산이 가능해 상업화가 이루어지면 상당한 부가가치 창출이 예상된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시절에는 탈원전 정책 기조 아래 보관 중인 삼중수소가 제대로 활용되지 못해 전량 수입에 의존해 왔다. 삼중수소 상업화가 현실화할 경우 장차 수출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한수원은 2017년 6월 삼중수소 생산 허가를 취득했으나 그간 삼중수소 제거설비(TFR)를 통해 생산만 해왔을 뿐 판매 실적은 전무했다.

지난 4월 기준 한수원이 보관하고 있는 삼중수소는 약 5.7kg(용기 기준 198개)이다. 삼중수소 판매단가 추정치가 g당 3,300만~3,500만 원임을 고려하면 2,000억 원에 육박하는 삼중수소를 창고에 쌓아 두기만 한 채 수입에 의존해 온 셈이다.

한무경 의원은 “삼중수소는 방사성 동위 원소로서 인체에 해롭기도 하지만, 안전하게만 사용하면 인류에 아주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며 “특히 핵융합 기술의 핵심 원료로 사용되고 있는 만큼 안전하게 관리·활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의원은 이어 “향후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는 여건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건희 기자 hong@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