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회사 윗선 지시 받았다"
상태바
오스템임플란트 횡령 직원 "회사 윗선 지시 받았다"
  • 이재윤 기자
  • 승인 2022.01.06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 이재윤 기자]

회삿돈 1880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어젯밤(5일) 검거된 오스템임플란트 재무관리팀장 이 모(45) 씨 측이 단독 범행이 아니라는 주장을 내놔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씨 측 변호인은 오늘(6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기자들에게 "이씨가 잔고를 허위 기재했다면 회사에서 다 확인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적 일탈로 보기는 어려울 듯하다"고 말했는데요.

특히 변호인은 이 씨 가족들이 주변에 "회사 윗선의 지시를 받았다"는 취지로 말해 왔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아직까지 정확하진 않지만 그런 의혹이 있는 것 같다"며 "그분(이 씨)이 공개된 직위를 갖고 있으니 평소 위에 있는 오너 분들로부터 그런 업무 지시가 있지 않았겠느냐"고 말했습니다.

결국 이 씨 측 변호인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번 횡령 사건은 회사의 조직적 범행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이재윤 기자 yoon@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