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국내 최초 '영문 카드 신청 프로세스' 도입
상태바
현대카드, 국내 최초 '영문 카드 신청 프로세스' 도입
외국인도 앱으로 직접 신용카드 신청 가능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1.11.1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카드 본사
현대카드 본사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현대카드가 국내 최초로 ‘영문 카드 신청 프로세스’를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외국인 고객은 한국어로 된 카드 신청 프로세스나 고객센터를 통해서만 카드를 신청할 수 있어 상품 정보를 직접 확인하기 힘들고, 신청에도 오랜 시간이 소요됐다.

현대카드는 이러한 불편을 없애기 위해 외국인 고객을 위한 디지털 신청 프로세스를 새롭게 구축했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외국인 고객들은 현대카드 앱에서 상품 정보 확인부터 카드 신청까지 모든 절차를 영문으로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 기존 외국인 전용 상담원도 이용 가능하다.

이용 방법은 현대카드 앱에 접속해 언어 설정을 영문으로 바꾼 후, ‘카드 신청(Apply for a card)’ 메뉴에서 ‘카드 선택 후 신청(Apply online)’을 선택해 순서대로 정보를 기입하면 된다. 현대카드는 본인 인증, 외국인등록증 검증 등의 절차를 자동화 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다.

신청한 카드를 즉시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모든 신청 절차를 마치면 심사 및 발급이 1분 내로 완료되어 앱카드로 온∙오프라인 결제가 가능하다. 특히 현대카드는 외국인의 선호도가 높은 ‘현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카드’ 등 프리미엄 카드에도 이번 서비스를 적용해 고객의 상품 선택권을 높였다.

적용 상품은 총 15종으로 현대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카드 3종, 코스트코 리워드 현대카드, the Purple osée, the Red Edition5 2종, the Green Edition2, the Pink, MX BOOST 6종 등이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