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바게뜨 인도네시아 1호점에 현지인들이 줄 선 이유?
상태바
파리바게뜨 인도네시아 1호점에 현지인들이 줄 선 이유?
SPC그룹, 파리바게뜨 인도네시아 1호점 ‘아쉬타몰점’ 오픈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11.1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문을 연 파리바게뜨 '아쉬타몰점'에 고객들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1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문을 연 파리바게뜨 '아쉬타몰점'에 고객들이 줄을 서서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파리바게뜨가 인구 2억 7천만의 동남아 최대시장인 인도네시아 공략에 나선다.

SPC그룹은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 파리바게뜨 인도네시아 1호점 ‘아쉬타몰점’을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인도네시아는 파리바게뜨의 7번째 해외진출국으로 지난 10월 현지 파트너사 에라자야 그룹과 인도네시아 사업을 위한 합작법인 ‘에라 보가 파티세린도(Era Boga Patiserindo)’를 설립한 바 있다.

파리바게뜨 아쉬타몰점은 수도 자카르타의 최대 상업지역 ‘수디르만 중심상업지구(SCBD)’ 내 유명 쇼핑몰 ‘아쉬타 디스트릭트 8(Ashta District 8)’ 1층에 189㎡, 약 58석 규모로 자리잡았다.

파리바게뜨는 유럽풍 프리미엄 베이커리 카페 콘셉트를 적용했으며, SPC그룹이 한국의 누룩에서 발굴해 국제적으로 특허를 받은 ‘토종효모(SNU 70-1)’를 적용한 ‘쫄깃한 토종효모빵’, ‘트러플 크로크무슈’ 등을 판매한다. 이밖에도 파리바게뜨만의 기술력으로 만든 바게트와 크라상 등 정통 베이커리 뿐 아니라 다양한 케이크와 브런치 메뉴 등을 선보인다.

이슬람교 비중이 높은 인도네시아의 문화적 특성을 고려해 모든 제품에 돼지고기를 사용하지 않으며, 향후 현지인 입맛에 맞춘 다양한 메뉴들을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도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고, 한정판 파리바게뜨 굿즈 증정 등 다양한 고객 이벤트를 진행해 인도네시아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최대 시장인 인도네시아에 파리바게뜨를 선보이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에라자야 그룹과 협력해 파리바게뜨가 인도네시아에서도 사랑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