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탄소중립 금융 역할, 친환경 전환 가속화에 있다"
상태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탄소중립 금융 역할, 친환경 전환 가속화에 있다"
조용병 회장, COP26 한국홍보관에서 대한민국 탄소중립금융 홍보
  • 곽유민 기자
  • 승인 2021.11.10 1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제작/최서준 디자이너
CG제작/최서준 디자이너

[이포커스 곽유민 기자]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탄소중립에 대한 금융 역할은 친환경 전환 가속화에 있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9일 오후(현지시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한국 홍보관’에서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이번 COP26 기간 동안 다양한 기후변화 대응 활동을 알리기 위해 ‘한국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다. 이날은 ‘글로벌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푸른하늘과 2050 넷제로 캠페인’을 주제로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홍보하는 행사가 개최됐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9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한국 홍보관’에서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9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한국 홍보관’에서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조 회장은 이날 ‘한국 홍보관’에서 한국의 민간금융사를 대표해 ‘한국 홍보관’을 방문한 각국의 이해관계자들에게 2050 탄소중립에 대한 금융 전략과 활동을 소개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또한 조 회장은 신한금융그룹이 동아시아 금융 최초로 선언한 탄소중립 전략인 ‘Zero Carbon Drive’와 현재 실행하고 있는 자산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 측정 방법과 감축 목표 등에 대해서도 발표했으며, 신한금융이 진출한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신남방지역 국가에도 신한의 탄소중립 전략을 전파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이 날 조용병 회장은 “탄소중립에 대한 금융의 역할은 친환경 전환의 가속화에 있다”며 “탄소중립 실행이라는 첫 바퀴를 돌릴 때에는 큰 힘이 들지만 각 분야의 힘을 합친 다면 더 빠른 시일 내에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ymkwak@e-focu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