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음주운전' 정의선 현대차 회장 장남, 벌금 900만원
상태바
'만취 음주운전' 정의선 현대차 회장 장남, 벌금 900만원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10.05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TV 썸네일
이포커스TV 썸네일

[이포커스 김수정 기자]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낸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51) 회장의 장남이 벌금 900만원에 처해졌다.

5일 서울동부지법 형사39단독 이재석 부장판사는 지난 9월10일 정 회장의 장남 정모(22)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벌금 900만원의 약식명령을 내렸다.

정씨는 지난 7월24일 오전 4시45분께 서울 광진구 강변북로 청담대교 진입로에서 자신 소유의 GV80 SUV를 운전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받는 사고를 낸 혐의다.

당시 사고로 정씨 차량 앞 부분이 크게 파손됐으며 다른 차량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만취 상태였던 정씨는 사고 발생 1시간 뒤 혈중알코올농도 0.164%로 측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