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골프장, 과도한 요금 인상 '빈축'···이용객들 "코로나 특수 틈탄 '폭리'"
상태바
국내 골프장, 과도한 요금 인상 '빈축'···이용객들 "코로나 특수 틈탄 '폭리'"
  • 김지수 기자
  • 승인 2021.10.0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 김지수 기자]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특수를 누리고 있는 국내 골프장들이 이용객 급증을 틈타 과도한 이용 요금 인상으로 원성을 사고 있다.

제작/곽유민 기자
제작/곽유민 기자

5일 업계에 따르면 골프 인구는 갈수록 늘어나고 있지만 이들을 감당할 국내 골프장 수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해외 원정 골프조차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이런 가운데 국내 골프장들은 너 나 할 것 없이 그린피와 카트비, 캐디비 등의 각종 이용료와 음식값을 인상하기 시작했다.

지난해 전국 501개 골프장 이용객은 4673만명으로 전년 대비 12.1% 늘어났다. 한 골프 인구 또 1년간 46만명 증가하며 최근에는 골프장 부킹조차 어려운 상황이 됐다.

그러자 국내 골프장들의 모든 이용 비용은 올랐다. 코로나19 이후 지난 1년간 골프장 입장료는 평균 20% 인상됐으며, 지난해 전체 국내 골프장 영업 이익은 전년 대비 54% 늘어났다.

이용자들은 불만을 터뜨리기 시작했다. 코로나 특수를 악용한 골프장 폭리가 확산하고 있다며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박정 의원 "대중 골프장 1인당 이용 요금 50만원...대책 만들 것"

국회에서도 골프장 폭리 문제가 거론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은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국정 감사에서 "지난해 골프장 영업 이익이 코로나19 특수로 전년 대비 54% 늘어났다"며 "최근 골프 한 게임을 치려면 인당 50만원 가까운 비용이 드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골프장에 취득세, 재산세, 종부세 등 각종 세제 혜택을 준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골프장 이용료가 회원제 골프장 이용료를 역전하는 현상이 나타난 것은 해당 대중 골프장들이 정부와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또한 "외부 음식 반입을 금지하면서 골프장 내 음식 판매로 폭리를 취하고 있다"며 "막걸리 1병 1만2000원, 떡볶이 등 간식을 3만6000원에 판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골프장의 배짱 영업, 갑질 문제에 대해 정부가 강력한 제재를 해야 한다"며 "문체부의 정기적인 실태 조사를 통해 골프장 이용 가격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임오경 의원(더불어민주당)은 "타 체육 시설 업종에 비해 골프장은 다양한 혜택을 누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린피(입장료)를 과도하게 인상하고, 불법 회원 모집 영업을 하는 등의 폭리 행위가 지속되고 있다"며 "국민을 위한 진정한 골프 대중화를 위해 관련 법과 제도를 정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수 기자 jisukim@e-focus.co.kr

김지수 기자
김지수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김지수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