던킨 위생이슈 제보영상 조작 정황···사측, 경찰 수사 의뢰
상태바
던킨 위생이슈 제보영상 조작 정황···사측, 경찰 수사 의뢰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09.30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포커스 곽도훈 기자] 던킨 안양공장 위생 이슈와 관련, 방송사 보도에서 사용된 제보 영상이 일부 조작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비알코리아측은 30일 "29일 방영된 제보 영상에 대한 조작 의심 정황이 발견됐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주걱으로 장비를 쳐 유증기 낙하를 유도하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주걱으로 장비를 쳐 유증기 낙하를 유도하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비알코리아에 따르면 공장 내 CCTV를 확인한 결과 2021년 7월 28일 한 현장 직원이 아무도 없는 라인에서 ‘펜(pen)’형 소형 카메라를 사용해 몰래 촬영하는 모습이 발견됐다.

주걱으로 장비에 맺힌 유증기를 긁어내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주걱으로 장비에 맺힌 유증기를 긁어내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해당 직원은 설비 위에 묻어있는 기름을 고의로 반죽 위로 떨어뜨리려고 시도하고 반죽에 잘 떨어지도록 고무주걱으로 긁어내는 듯한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주걱에 묻은 유증기를 반죽 위에 터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주걱에 묻은 유증기를 반죽 위에 터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해당 장면은 보도에서 사용된 영상의 모습과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주걱으로 반죽에 떨어트린 유증기가 잘 보여지게 정리하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주걱으로 반죽에 떨어트린 유증기가 잘 보여지게 정리하는 모습/비알코리아 제공

회사측은 "심지어 그 직원은 해당 시간대에 그 라인에서 근무하게 되어있던 직원도 아니었다"며 "당사는 30일 오후 해당 영상과 함께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 방송사는 29일 ‘던킨도너츠 제조 위생불량’ 보도를 통해  ‘던킨도너츠’의 제조시설이 비위생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는 제보자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30일 불시 현장 조사 결과 일부 시설이 청결하게 관리되지 않는 등 식품위생법 위반사항을 적발, 관할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곽도훈 기자
곽도훈 기자 다른기사 보기

독자 입장에서, 어렵지 않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