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불법투약 '벌금 3천만원'···법원 "죄책 무거워"
상태바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투약 '벌금 3천만원'···법원 "죄책 무거워"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9.14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제작/김수정 기자
CG제작/김수정 기자

[이포커스=김수정 기자]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된 배우 하정우씨(본명 김성훈)가 1심에서 벌금 3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박설아 판사는 14일 하씨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에서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향정) 위반 등 혐의를 적용, 벌금 3000만원과 추징금 8만8749원을 선고했다.

하씨는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19차례에 걸쳐 향정신성의약품으로 분류된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앞서 검찰은 지난 결심 공판에서 하씨에 대해 벌금 1000만원과 추징금 8만8749원을 구형했었다.

재판부는 이날 “범행의 죄질이 가볍지 않고, 대중의 큰 사랑을 받는 배우로서 공인의 지위에서 이 사건 범행 저지른 죄책도 무겁다”면서도 “피부미용 시술 목적없이 내원하여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으로 보이지 않고 피고인이 프로포폴 의존성 있다고 단정하기도 어렵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하 씨는 선고 공판 직후 법정 밖에서 기자들에게 “특별히 선고 결과에 대해 드릴 말씀은 없다"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조심하며 건강히 살겠다”고 말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