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개···사세행 "김웅·정점식 의원 고발"
상태바
공수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 재개···사세행 "김웅·정점식 의원 고발"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9.13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G제작/이포커스
CG제작/이포커스

[이포커스=김수정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13일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 재 시도에 나섰다.

공수처 수사3부(부장검사 최석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김 의원 의원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

공수처는 지난 10일 해당 의원실 압수수색을 시도했다가 국민의힘측 저지로 실패한 바 있다. 공수처는 지난번 압수수색하지 못한 보좌관 PC 내 자료 확보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에는 시민단체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김웅·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사세행은 이날 "김웅 의원이 지난해 4월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게 범여권 정치인 고발장을 받아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대위 부위원장에게 전달했으며, 정점식 의원은 이중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고발장을 입수해 당 법률지원단 변호사에게 줘 실제 고발장이 작성됐다"고 고발취지를 밝혔다.

앞서 사세행은  지난 7일에는 '고발사주 의혹'에 따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손준성 전 수사정보정책관, 한동훈 검사장 등 4명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