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고발 사주 의혹 풀 스모킹건?···"저들이 빠져나갈 수 없는 자료 낼 것"
상태바
조성은, 고발 사주 의혹 풀 스모킹건?···"저들이 빠져나갈 수 없는 자료 낼 것"
  • 곽경호 기자
  • 승인 2021.09.1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전 부위원장 "尹 검찰, 고발장 등장 기자들 사찰 의혹"
"캡처본 등장 손준성, 실제 검사 손준성이란 사실 밝힐 것"
제작/곽유민 기자
제작/곽유민 기자

[이포커스=곽경호 기자]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검찰-국민의힘'으로 연결되는 의혹을 풀 '스모킹건'으로 급 부상하고 있다.

'고발 사주'의혹을 불러온 지난해 4월 3일자와, 8일자 '손준성 보냄' 고발장외 검찰에 비판적인 기자들을 윤석열 검찰이 사찰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을 새롭게 폭로하면서다. 조 전 부위원장은 특히 텔레그램 캡처본에 등장한 '손준성 보냄'이 실제 대검 소속 손준성 검사라는 사실을 증명할 자료도 수사기관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장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현재 대검 감찰부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손 검사 및 김웅 국민의힘 의원의 휴대전화와 PC를 압수해 분석작업을 진행중이다. 하지만 김웅 의원은 본인 스스로 "6개월 마다 휴대전화를 교체하고 있다"고 밝혔고 손 검사 역시 해당 의혹 제기 이후 본인의 휴대전화와 PC에 관련 증거들이 남아있을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런 가운데 김웅 의원으로부터 직접 고발장을 전달받았다는 조 전 부위원장이 추가 의혹 제기와 구체적 자료에 대해 언급하면서 사건 실체 규명의 키맨으로 대두되는 상황이다.


조 전 부위원장 "尹 검찰, 고발장 등장 기자들 사찰 의혹"

조 전 부위원장은 12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검찰이 ‘검·언 유착’ 의혹 등과 관련해 언론인들을 내사 또는 사찰한 정황이 있다”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조씨는 “이것이 사실이고, 또 최근 불거진 ‘고발 사주’ 의혹도 사실로 밝혀지면 당시 검찰총장이었던 윤석열 전 총장은 대국민 사과를 하든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 이날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지난해 4월 3일 손준성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받아 저에게 텔레그램으로 전달한 고발장을 보면, 피고발인에 황희석·최강욱 등 여권 인사뿐 아니라 여러 언론인들이 실명으로 기재됐고 이 기자들의 각종 활동상이 상세하게 파악돼 있다”면서 “수사기관이 아니면 알 수 없는 내용이 가득하다. 고발장이 아니라 거의 공소장 수준”이라고 했다.

조 전 부위원장 “이 고발장을 보면, 어느 기자가 누구를 취재했는지, 여권 누구와 어떻게 공모했는지 적시하고 있다”면서 “이런 것은 검찰이 문제 삼은 보도가 나오기 전부터 이 보도를 했던 기자들을 사전에 내사 또는 수사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갖게 한다”고 했다.

조씨는 “이 고발장이 문제 삼은 피고발인들의 기사가 2020년 3월 31일에 보도됐는데, 이 고발장은 4월 3일 ‘손준성 보냄’으로 김 의원에게 전달됐다”면서 “보도된 지 이틀여 만에 기자들의 취재 과정과 여권 인사들과의 공모 상황을 이렇게 파악했다는 것은 사전에 이들 기자들을 추적 조사해왔다는 것이고 그럴 수 있는 능력은 사실상 수사기관인 검찰밖에 없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이런 언론인 사찰을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시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면서도 “하지만 윤 전 총장 재직 당시 검찰의 언론인 사찰 의혹이 사실이라면, 또 윤 전 총장의 부하였던 손준성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문제의 고발장을 김웅 의원에게 전달한 것이 맞는다면 윤 전 총장은 대국민 사과를 하든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직을 사퇴하든 어떤 형태로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캡처본 등장 손준성, 실제 검사 손준성이란 사실 밝힐 것"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손준성 검사가 보냈다는 사실을 검찰에 밝히겠다”고 말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손준성 보냄’에서 손준성이 검사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 검사라는 게 밝혀진다면 사건은 전환될 것”이라며 “이번 주 검찰에 저 사람들이 빠져나갈 수 없는 자료를 제출하려고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전 부위원장은 이어 "(지난해 4월 김웅 후보자에게서 받은 고발장을) 당에 전달하지 않았다”며 다른 경로가 존재할 가능성도 제기했다.

그는 “선거 직전에 기자들을 고발하자고 하는데 (당에서) 누가 하겠나. (고발장 내러) 대검에 같이 갈 변호사도 구하지 못해서 접었다”고 말했다.

이어 조 부 위원장은 “김웅 의원이 당직자 케이(K)에게 전달했다고 했을 때 그 케이는 내가 아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8월에 다른 당직자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4월 고발장이 당에 접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8월에 당이 검찰에 낸 ‘최강욱 고발장’은 ‘손준성 보냄’ 고발장과 내용이 같고 고발장 초안이 당시 법률자문위원장인 정점식 의원실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곽경호 기자 kkh@e-focus.co.kr

곽경호 기자
곽경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포커스 대표기자 곽경호입니다. 세상 모든 뉴스를 한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