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윤석열의 위압적 기자회견에 공수처 자료 제출 결심"
상태바
조성은 "윤석열의 위압적 기자회견에 공수처 자료 제출 결심"
  • 곽경호 기자
  • 승인 2021.09.12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작/곽유민 기자
제작/곽유민 기자

[이포커스=곽경호 기자]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의 위압적·고압적 기자 회견을 본 후 공수처에 자료를 제출하기로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이)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 신고로 인정해 줬느냐'는 식의 위협, 위압적인 태도와 마치 대검찰청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이해할 수 없는 기자 회견이 공수처 수사에 협조하게 된 이유라는 것이다.

조 전 부위원장은 1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매일 400여 통의 전화와 함께 제한적 시간으로 기자님들과의 통화가 이루어지다보니 여러 보도 부분에서 바로잡습니다'며 이같이 전했다.

조성은 페이스북 캡처.
조성은 페이스북 캡처.

우선 그는 "9월 8일자 김웅 국회의원 및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 회견 이전에는 제출한 자료들의 포렌식 등 절차가 마치는 것을 마무리로 일상에 돌아가고자 했다"며 "하지만 공익 신고자 요건을 갖추는 등의 부분에 미리 보도가 된 후 김웅 국회의원과 윤석열 전 총장의 기자 회견 중 그 태도에서도 문제였지만 윤석열 전 총장의 '누가 대검에서 저런 걸 공익 신고로 인정해 줬느냐'는 식의 위협, 위압적인 태도와 마치 대검찰청에 영향을 끼치기 위한 이해할 수 없는 기자 회견을 보고 난 후 1차적인 대검찰청 감찰부 외의 수 개의 수사 기관에서의 객관적 자료 제공의 필요성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민감한 사항들과 함께 국민으로서, 공익 신고를 한 당사자로서 누릴 수 있는 당연한 권리들을 개인에게 모욕과 위협을 가하며 정치적 이익과 책임 면피를 위해 윤석열 총장 캠프에서 총공세를 하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단순한 표현의 오기나 누락, 생략 등에서 공방이 벌어질 수 있어 구체적 사실을 말씀드리고 바로잡는다"고 설명했다.

조 전 위원장은 "검찰 신고에 대해서는 친한 법조 기자님들께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에게 직접 연락해 공익 신고를 하고 싶다고 했다"며 "감찰부장을 직접 찾아간 이유에 대해서는 김오수 검찰 총장은 조국 전 장관 때 차관을 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민주당 소속이라 정치적으로 해석 안되기 위해서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차차 밝히겠지만 이 '윤석열 대검찰청의 야당 고발사주' 사건의 내용은 중대하고 심각하다"며 "사실은 드러나고 죄는 책임을 지면 되지만 그 격을 훼손시키고 꾼들처럼 하는 태도는 어느 순간이나 가장 최악의 결말을 맞이하게 된다. (저는) 부득이하게 이 사건에서 역할이 부여되었다면 저 개인을 뭉개는 방법으로는 회피하게 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곽경호 기자 kkh@e-focus.co.kr

곽경호 기자
곽경호 기자 다른기사 보기

이포커스 대표기자 곽경호입니다. 세상 모든 뉴스를 한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