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6명 허용"···거리두기 4단계 한달 연장
상태바
"백신 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6명 허용"···거리두기 4단계 한달 연장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9.03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단계 지역은 백신 접종 완료자 포함, 최대 8명까지 허용
수도권 카페·식당 영업 시간, 밤 10시까지로 연장
제작/곽유민 기자
제작/곽유민 기자

현행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가 오는 1월 3일까지 한달간 연장된다. 다만 카페·식당의 모임 인원은 4단계 지역은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3단계 지역은 8명까지 허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의 거리두기 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다음주 (6일)부터 향후 4주간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에서는 식당·카페 영업 시간을 밤 9시에서 10시로 다시 연장한다.

모임인원 제한도 백신 접종 완료자가 낮에는 2인, 오후 6시 이후에는 4인 이상 포함될 경우에 한정해 6인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결혼식장의 경우 식사를 제공하지 않는다면 참석 인원을 99인까지 허용된다. 

추석을 포함해 1주일간은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 최대 8명까지 가정 내의 가족 모임을 허용한다.

김 총리는 "최근 코로나 확산세는 다소 주춤해지는가 싶다가도, 2000명씩 확진자가 나오는 날도 있어 매우 불안정한 정체 국면"이라며 "다행히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 덕분에 백신 접종률이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있어 방역 기준을 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