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갑 현대重지주 회장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국대라는 사명감 갖고 세계 1위 향해 나가자"
상태바
권오갑 현대重지주 회장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국대라는 사명감 갖고 세계 1위 향해 나가자"
  • 곽도훈 기자
  • 승인 2021.08.23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두산인프라코어 임직원들에게 편지 발송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

현대중공업지주 권오갑 회장이 23일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현대중공업그룹 새 식구가 된 두산인프라코어 전 임직원에게 환영 편지를 발송했다.

권 회장은 이 편지에서 “현대중공업그룹 한 가족이 된 것을 환영한다”며 “현대중공업그룹 가족으로 자부심과 긍지를 갖고, 새롭게 출발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환영인사를 건넸다.

권 회장은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배경에 대해 “건설기계사업에서도 조선사업과 마찬가지로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어 인수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힌 뒤 “현대중공업그룹은 건설기계를 그룹의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며, 그 한 축을 두산인프라코어가 담당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권 회장은 “두산인프라코어와 현대건설기계는 시너지 창출을 통해 우리나라 건설기계 산업의 발전이라는 더 큰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 “이 역할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현대제뉴인을 출범시킨 것이며, 개발, 영업, 구매 등 경영 모든 부분에서 최적 솔루션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또 “건설기계 사업에서 기술력이 기업 성패를 좌우할 것”이라며  “전 세계 고객이 만족할만큼 두 회사가 갖고 있는 기술력을 극대화하자”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권 회장은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이 우리나라 건설기계 산업을 대표하는 ‘국가대표’라는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달라”고 당부하며 “우리 모두 한마음으로 걷다 보면 세계 top5를 넘어 세계 1위라는 큰 목표도 가까워질 것”이라며 글을 마쳤다.

곽도훈 기자 kwakd@e-focus.co.kr

곽도훈 기자
곽도훈 기자 다른기사 보기

독자 입장에서, 어렵지 않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