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들 70% "코로나로 '면접비' 없어"···취준생 부담 가중
상태바
기업들 70% "코로나로 '면접비' 없어"···취준생 부담 가중
  • 김수정 기자
  • 승인 2021.07.2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기업들 중 취업자 면접시 ‘면접비’를 지급하는 곳은 전체의 3분1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나마 언택트 면접시에는 면접비를 주지않았는데요. 코로나로 취업이 어려워지면서 올해 취업 준비 비용이 지난해보다 늘어나고 부담감 역시 높아졌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440개사를 대상으로 ‘면접비 지급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31.4%만이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했습니다. 대기업의 경우 10곳 중 7곳(67.1%)이 면접비를 지급한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23.9%만이 면접비를 지급하고 있어 대기업-중소기업 간 격차가 매우 컸습니다. 면접비 지급 금액은 평균 3만 4000원으로 구직자의 면접 1회당 평균 지출 비용인 5만원(2020년 조사 결과)에 비하면 부족한 금액이었습니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언택트 면접의 경우는 어떨까요.
전체 기업(440개사) 중 무려 92%가 언택트 면접 시에는 ‘면접비가 필요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 이유로는 ‘교통비 지출이 필요 없어서’(77.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는데요. ‘대부분의 기업들이 비대면 면접 진행 시엔 지급하지 않아서’(18.3%), ‘정장 구입이나 메이크업 등이 필요하지 않아서’(14.6%), ‘면접비 지급을 안해도 면접 참여율이 높을 것 같아서’(11.9%) 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습니다.

실제 평소 면접비를 지급하는 기업이더라도 언택트 면접을 진행할 경우에는 면접비를 지급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면접비 지급 기업 중 언택트 면접을 진행하는 기업(72개사)을 대상으로 ‘언택트 면접 시 면접비 지급 여부’를 조사한 결과, 90.3%가 ‘지급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입니다. 그 이유도 역시 ‘교통비 지출이 필요 없어서’(96.9%, 복수응답)가 대다수를 차지했는데요.

언택트 면접을 진행할 경우 교통비는 들지 않지만, 면접 준비에 들이는 노력은 같을 뿐 아니라 노트북이나 마이크와 같은 장비 대여, 조용하게 면접을 볼 수 있는 장소 대여 등의 비용이 발생하는데 이는 고스란히 구직자의 비용 부담으로 남는 셈입니다.

김수정 기자 ksj@e-focus.co.kr

김수정 기자
김수정 기자 다른기사 보기

뉴스본부/뉴스콘텐츠팀 김수정 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